구입처 바로가기

“현실적인 인간의 다양한 문제들을 보며 공감도 많이 됐던 책이에요”-교보문고 독자 서평 중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

성탄절을 앞둔 어느 날 여자는 남편의 불륜이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한다. 서서히 드러나는 남편의 이중성, 그녀 주변을 맴도는 어린 남자, 목회자 아버지, 비범한 역사학도였으나 자살로 생을 마감한 첫사랑, 선미라는 이름의 여자까지 다양한 삶의 모습이 밀도 있게 드러나면서 여자 자신이 느껴온 불안감의 정체를 정면으로 마주한다.

이 책을 읽어야 할 3가지 이유!

1. 여성주의 문학의 수작!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여성의 굴곡진 인생을 통해, 우리 사회의 여러 단면을 심도 싶게 드러낸 소설입니다. 이는 오늘날 주목받고 있는 여성주의 관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큽니다.

2. 교보문고 독자가 인정한 베스트셀러!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교보문고 소설 부분에 베스트셀러에 선정되었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책!

3. 철학과 진정성을 담은 소설

한 여자가 보여주는 깊이 있는 이야기는 '오락성이 강한 작품이 주목받는 경향에 편승하기보다 사회적, 철학적 문제에 대한 치열한 고민이 담긴 소설을 쓰고 싶었다'고 말하는 작가의 진정성이 드러나 있습니다.

작가님 PICK 책속의 한 문장&에디터 추천사

 

"서둘러  체크아웃을  마친  여자는  곧장  호텔을  빠져나와  서울역을  향해  가는 시내버스에 몸을 싣는다. 어디로 갈 것인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원한다면 어디든지 갈 수 있을 것이다. 여자는 모든 것을잃은 대신 자유를 얻었기 때문이다. 자유. 그것은 그 누구의 이해나 연민도 필요로 하지 않는 것이다. 바람이 그 누구에게도 자기의 갈 길을 묻지 않는 것처럼…." - 작가의 한문장


현대 사회는 많은 것을 결정해 준다.

우리는 작은 선택조차도 외부에 기대고, 자각조차 하지 못한다. 진학, 취업, 결혼까지 정해진 길로 달려온 여자는 마침내 정해진 운명을 거부한다. 여자는 내년이면 서른 살이 된다. 소설은 한 여자를 중심으로 실존의 깊이를 무겁게 드러내 보인다. - 에디터 추천사

언론 소개 자료

이동환 장편소설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 10월 교보문고 POD 부문 베스트셀러 등극

페스트북이 발행한 이동환 작가의 장편 소설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가 10월 교보문고 소설 부분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우리 시대를 살아가는 어느 젊은 여성의 굴곡진 인생 여정을 통해 가정과 직장, 다양한 인간관계를 비롯한 우리 사회의 여러 단면을 심도 깊게 드러낸 소설이다.(중략)

단편소설 작가 허광훈 씨는 “이 소설은 우리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허위를 한 꺼풀 벗겨 내 보여주는 흔치 않은 수작이다. 한 여자가 자유를 획득하는 과정은 오늘날 주목받은 여성주의 관점에서도 의미하는 바가 크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여자는 향수를 좋아하지 않는다⌟에 대한 작품 소개는 ‘이동환.com’을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으며, 인터넷 주요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국여성연합신문 발췌

go****** ⭐️⭐️⭐️⭐️⭐️

2022-09-07

우리는 세상에 모두 던져진 존재지요. 태어난 김에 의미와 행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yj****** ⭐️⭐️⭐️⭐️⭐️

2022-09-05

행복은 무엇일까. 우리는 어떤 선택을 통해 더 행복해질 수 있는 걸까. 생각해보게 되는 소설이었다.

종이책(POD) 소장하러 가기 클릭!